파워볼주소 엔트리파워볼 베트맨토토 하는법 게임

[루키=윤홍규 기자] 디켐베 무톰보의 아들도 조지타운 을 선택했다.

ESPN은 6일(이하 한국시간) 명예의 전당에 올라있는 디켐베 무톰보의 아들 라이언 무톰보가 아버지가 걸었던 길을 걷기 위해 여러 대학 중 조지타운 대학을 선택했다고 밝혔다.파워볼게임

라이언은 ESPN이 선정한 2021년 졸업생 고교 랭킹에서 94위에 올라 있는 센터다. 센터 포지션 랭킹에서는 15위를 기록했다. 조지아에 위치한 로벳 고등학교에서 평균 24점 12리바운드 4블록슛을 기록하며 여러 대학의 제의를 받았다.

매체에 따르면, 라이언은 조지타운을 고르기 전 총 4개의 대학을 고려했다. 그러나 라이언은 전설 패트릭 유잉의 가르침을 받기 위해 결국 조지타운을 선택했다. 

조지타운 대학은 지금까지 센터 포지션에서만 3명의 명예의 전당 선수를 배출한 전통의 센터 명가다. 유잉 감독과 아버지 디켐베 무톰보 그리고 알론조 모닝까지 센터 강호들의 출신 대학이다. 

사진 제공 = 로이터/뉴스1 

윤홍규 명예기자 hongq1014@naver.com

ROOKIE(Copyright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문의 rookiemagazine@gmail.com

[루키=윤홍규 기자] 디켐베 무톰보의 아들도 조지타운 을 선택했다.

ESPN은 6일(이하 한국시간) 명예의 전당에 올라있는 디켐베 무톰보의 아들 라이언 무톰보가 아버지가 걸었던 길을 걷기 위해 여러 대학 중 조지타운 대학을 선택했다고 밝혔다.파워볼게임

라이언은 ESPN이 선정한 2021년 졸업생 고교 랭킹에서 94위에 올라 있는 센터다. 센터 포지션 랭킹에서는 15위를 기록했다. 조지아에 위치한 로벳 고등학교에서 평균 24점 12리바운드 4블록슛을 기록하며 여러 대학의 제의를 받았다.

매체에 따르면, 라이언은 조지타운을 고르기 전 총 4개의 대학을 고려했다. 그러나 라이언은 전설 패트릭 유잉의 가르침을 받기 위해 결국 조지타운을 선택했다. 

조지타운 대학은 지금까지 센터 포지션에서만 3명의 명예의 전당 선수를 배출한 전통의 센터 명가다. 유잉 감독과 아버지 디켐베 무톰보 그리고 알론조 모닝까지 센터 강호들의 출신 대학이다. 

사진 제공 = 로이터/뉴스1 

윤홍규 명예기자 hongq1014@naver.com

ROOKIE(Copyright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문의 rookiemagazine@gmail.com

[루키=안양, 박상혁 기자] 김승기 감독이 올 시즌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파워볼게임

안양 KGC인삼공사의 김승기 감독은 9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리는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의 홈 개막전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초반부터 높은 승률을 목표로 임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그는 “시즌 준비는 잘 됐다. 다만 첫 경기라 선수들의 플레이가 잘 안 되서 당황할 수 있는데 아니다 싶으면 타임아웃을 불러서 조절을 해줄 테니 나를 믿고 당황하지 말고 경기를 하라고 했다”고 했다.  

올 시즌 KGC인삼공사는 우승후보 중 하나로 꼽힌다. 양희종과 오세근을 비롯해 이재도와 변준형, 전성현, 문성곤 등 국내 선수 라인업이 탄탄하기 때문.

얼 클락과 라타비우스 윌리엄스 등 외국선수들도 수준급이다. 부상이라는 변수만 없다면 충분히 우승을 노려볼만한 전력이다. 

김승기 감독은 “지난 2년 동안 신인선수 선발, 트레이드 등을 통해 우승을 위한 선수를 수급하는 데 노력했다. 구단에서도 적극적으로 임해줬고 선수들도 그동안 힘든 훈련을 참아내면서 고생이 많았을 것이다. 구단과 선수들 모두에게 감사한다. 올 시즌은 어떤 해보다 멤버가 잘 갖춰졌으니 초반부터 승률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지난 시즌 초반 5할 승률을 목표로 했는데 그것보다는 높게 잡고 시작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그런 의미에서 1라운드 시작이 중요하다. 양희종이 얼마 전에 복귀했는데 (오)세근이와 더불어 잘해주리라 믿는다. 출전시간도 가능한 한 많이 뛰게 하고 싶다. 많으면 25분이고 컨디션이 아니다 싶으면 조절해줄 생각이다. 초반에 희종이가 필요하다. 물론 세근이도 필요하지만 수비에서 희종이의 역할이 크다”라고 했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루키=서울, 이동환 기자] “우리 선수들이 가진 것의 50-60%밖에 못 보여준 경기였다. 좋은 것을 많이 배웠다”

유재학 감독이 패배에도 미소를 잃지 않았다.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는 9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와의 개막전에서 85-88로 패했다.

전반과 후반 한 때 크게 뒤지기도 했었던 현대모비스는 강력한 뒷심을 보여주며 SK의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특히 후반에는 20점 차를 4점까지 좁혀오며 승부를 알 수 없게 만들기도 했다.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좋은 것 많이 배웠다. 우리가 어떤 부분을 좀 더 보완해야 하는지 알았다”며 “우리 선수들이 가진 것의 50-60%밖에 못 보여줬다. 경기에서 잘 안 된 부분은 금방 보완하면 된다”라며 패배에도 희망적인 경기 총평을 내놨다.

이날 현대모비스에서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선수는 자키넌 간트였다. 연습경기와 컵 대회 경기에서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간트는 이날 24분 12초 동안 23점 8리바운드를 기록하는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3점슛을 3개나 터트렸고 특유의 스피드를 활용해 적극적으로 속공에 가담했다.

유 감독은 “간트도 SK를 상대해본 것은 처음이었다. SK 앞선의 스피드를 처음 경험해보니 많이 당황했을 것이다. 공격할 때 너무 외곽에 치우치는 부분을 앞으로 배분을 잘했으면 좋겠다. 간트가 블록슛도 좋은 선수인데 오늘은 SK 선수들의 공격에 좀 당했다. 앞으로 잘 해낼 거라고 본다”라며 간트의 경기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유 감독은 이날 경기력이 최저점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그는 “현재 상태에서 얼마나 빨리 위로 올라가느냐가 관건”이라며 “경기 후에 숀 롱의 발목 상태를 확인해보니까 아무 문제가 없다. 앞으로 출전시간을 늘릴 것이다. 그러면서 나머지 선수들도 자신감을 끌어올리는 것이 관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진 제공 = KBL

이동환 기자 ldh2305@rookie.co.kr

[마이데일리 = 잠실학생체 최창환 기자] 현대모비스가 4쿼터 중반에 맹렬한 추격전을 펼쳤지만, 끝내 전세를 뒤집진 못했다. 하지만 유재학 감독은 희망도 봤다. 자신감 문제가 컸다는 게 유재학 감독의 진단이다.

유재학 감독이 이끄는 울산 현대모비스는 9일 서울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공식 개막전에서 85-88로 패했다.

2쿼터 한때 16점차까지 뒤처졌던 현대모비스는 2쿼터 막판 SK가 실책을 쏟아낸 사이 추격전을 펼쳤다. 3쿼터에 다시 공수 밸런스가 무너졌지만, 4쿼터에 장재석의 골밑공격을 앞세워 다시 추격전을 전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현대모비스는 4점차로 추격한 4쿼터 막판 김건우에게 3점슛을 내주며 다시 흐름을 넘겨줬고, 이후 수비가 급격히 무너져 결국 아쉬움 속에 경기를 마무리했다.

현대모비스는 자키넌 칸트가 23득점 8리바운드 2블록으로 분전했다. FA 협상을 통해 이적한 후 데뷔전을 치른 장재석도 18득점 4리바운드 2블록하는 등 제몫을 했다.

유재학 감독은 경기종료 후 “좋은 것을 많이 배웠다. 우리가 어떤 것을 조금 더 보완해야 하는지 느꼈다. 제일 중요한 건 자신감이다. 기량의 50~60% 밖에 못 보여준 것 같다. 아무래도 제일 중요한 선수(숀 롱)가 많이 못 뛰다 보니 자신감이 결여된 것 같은데, 곧 경기력이 올라올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경기 전 우려했던 앞선의 수비 역시 자신감 문제라는 게 유재학 감독의 견해다. 유재학 감독은 “전반에 앞선수비가 안 이뤄졌다. 앞선이 더 타이트하게 붙고, 뚫리더라도 뒤에서 도와주는 식으로 수비를 해야 한다. 전반 끝난 후 ‘이 정도면 거의 수비를 안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라고 전했다.

2옵션으로 꼽혔던 칸트의 경기력은 안정적이었다. 다만, 유재학 감독은 아쉬운 부분에 대한 지적도 잊지 않았다. 유재학 감독은 “SK와 첫 경기를 해봤다. 국내선수들의 기동력에 처음으로 당해봤던 것이다. 공격은 너무 외곽으로 치우친 점이 있었다. 수비할 때 타이밍은 아쉽다. 원래 블록이 좋은 선수다. 앞으로 점차 좋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유재학 감독. 사진 = 잠실학생체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잠실학생체 =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